금년 9월 2일 개막한 ‘제주비엔날레2017 투어리즘’의 다섯 번째 코스는 제주시 원도심에 위치한 예술공간 이아(이하 이아)다. 역사도시의 재생과 관광이라는 주제로 만들어진 <코스5 제주시 원도심 예술공간 이아>에서는 총 13팀(14명)의 작가가 참여한 작품 19점이 전시되고 있다.

전시 오픈과 동시에 이아 직원들의 발을 동동 구르게 만든 작품이 있었으니, 바로 김범준 작가의 “굴러온 돌이 박힌 돌 뺀다(2017, 혼합재료, 가변설치)”. 매력적이다 못해 마력을 발휘해 스스로가 점차 훼손되어가는 기구한 운명을 타고났다. 바닥에 뽀얗게 내려않은 형광 주홍 가루 밭이 사람을 홀리는 모양이다. 

우리는 다양한 방법으로 끊임없이 외쳤다. 안내 문구, 금지선, 접근 차단 봉 그리고 전시 지킴이의 쉼 없는 주의! “밟지 마세요!”, “들어가지 마세요!” “훼손하지 마세요!” 하지만 사람의 호기심은 놀라운 파괴력을 발휘하게 한다.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는다. 무언가에 홀린 찰나에 작품 속으로 직진. ‘아’하고 입이 벌어졌지만 아직 소리가 나지 않은 그 때. 작품이 훼손되는 현장에 여러 차례 존재했던 나는 망연자실했다. 단체관람객에게 작품을 해설하는 도중에도 훼손은 발생한다. 

쉽게 훼손되고 복구하기 어려운 것들. 이 문장 앞에는 생략된 어절이 있다. 아름답지만. 아름답지만, 쉽게 훼손되고 복구하기 어려운 것들. 여러 번 소리 내 말해 본다. 동공이 활짝 열리는 순간, 마음이 뭉클하고 눈가를 뜨겁게 만드는 어떤 것. 머리가 시원해지고 몸을 가볍게 만드는 어딘가. 아름답다. 예쁘다. 곱다. 이상하다. 신비롭다. 자꾸 눈길이 가고 마음이 쓰이는 그런 것들. 하지만 그런 것들은 아주 쉽게 훼손 되곤 한다. 주로 사람의 이기심 때문에.

김범준 작가는 환상의 섬, 제주의 이미지를 주홍색 형광 안료로 표현했다. 첨가제와 함께 물 또는 기름으로 이기면 물감이 되기도 하고 화장품이 되기도 하는 아주 고운 입자의 가루다. 날선 정장에 선글라스까지 장착하고 ‘삽질’을 하는 작가. 건설현장의 노동을 흉내 내는 퍼포먼스 후, 그 현장을 보존하여 전시하고 있다. 

이 작품에는 매일 매일 새로운 길이 생겨난다. 처음에는 작가의 드로잉이라고 생각했다. 그만큼 아주 적절하고 보기 좋았다. 알고 보니 그것은 동물과 곤충의 흔적이었다. 아, 여기서 또 다른 깨달음을 얻는다. 자연의 흔적은 참 아름다운데 사람의 흔적은 왜, 이토록 파괴적인 것일까. 

슬리퍼를 신은 관객이 작품 속에 들어간 흔적을 처음 발견했을 때의 참담함이 생생하다. 반면 매일 생겨나는 예측불허의 길들을 보면서 최근 제주 어디에서나 마주하게 되는 공사현장을 떠올렸다. 이 작품은 정말, 여러모로 제주도랑 닮았다. 

지난 14일, 김범준 작가를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눠 보았다.



이어읽기 🚪 http://omn.kr/onkw

덧붙이는 글 | 오마이뉴스(시민기자)에 게재된 글입니다.
위 링크를 클릭하시면 본문으로 연결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