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채팅방 목록 중에 소소한 일상을 나눌 수 있는 친구들로 구성된 방이 있다. 우리들은 같은 예술고등학교를 졸업했고, 각자 다른 미술대학을 다녔지만 현재 미술작업을 하는 사람은 없다. 채팅방에서는 종종 고등학교 동창의 전시 소식을 공유하며 ‘누구 기억나? 작가가 되었네’라는 대화가 오간다. 학창시절과 청년기를 ‘미술’과 함께한 대다수의 사람들 역시 우리와 비슷한 대화를 나눠보지 않았을까? 전공자들에게조차 ‘작가’의 길은 현실과는 거리가 먼 외딴 곳에 오솔길처럼 여겨지는 것이다. 어느 시대나 ‘창작’과 ‘생존을 위한 경제활동’의 균형은 어려운 문제고, 물질적으로 부유하든 가난하든 자신이 처한 환경을 무색하게 만들 수 있는 자발적 의지와 동력 없이 창작의 길을 계속 걷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임금노동시장에서 벗어나 문화와 예술이 있는 어딘가에서 무언가를 하는 사람들, 지금 하고 있는 작업들로 생존 이상의 부를 축적할 수 있다는 기대는 하지 않는다. 마음이 동의하는 일을 하면서 자존을 지키는 것에 더 많은 삶의 무게를 둘 뿐이다. 최근 1970년대에 제작된 단색화 작품들이 해외시장에서 억 단위로 거래되는 뉴스를 접하면서도 큰 동요나 감흥이 없는 이유다. 우리가 사는 세상과 그들이 사는 세상은 많이 다르다. 수천만원 혹은 수억원대의 미술작품을 살 수 있는 사람들은 누구일까? 또 그 주변에서 모조품을 생산해내는 사람들은 누구일까? 

예술작품의 가치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돈으로의 환원가능성은 곧 사회와 소통하고 있다는 증거다. 다만 다양한 계급과 층위의 사회가 공존하고 있다는 것을 염두해야 한다. 예술작품의 가치를 논할 때 그것이 어떠한 맥락으로 어느 계급의 사회와 소통하고 있는가를 유심히 볼 필요가 있는데 시대를 구성하는 다수의 평범한 사람들까지 아울러 공감을 이끌어 내는 작품이 있는가 하면, 특정 사회 내에서만 생산되고 유통되는 작품도 있는 것이다. 평가는 각자의 몫이다. 각자의 가치관에 따라 감동과 의미의 비중은 달라진다.


이어읽기 🚪 http://www.vop.co.kr/A00001048681.html

덧붙이는 글 | 인터넷언론 VOP [박민희의 미술이야기]로 연재되었던 글입니다. 
위 링크를 클릭하시면 본문으로 연결됩니다.
이미지출처 @K옥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