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 몸부림, ‘배우’들의 몸부림

공연을 곱씹으며 집으로 돌아가는 길, ‘몸부림’이라는 단어가 계속 떠올랐다. 정말 극단적인 연극이었다. 조명, 커튼, 무대의 변화가 없었던 현장. 그 외의 배경 등 무대장치는 최소한으로, 아니 없었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구성되어 있었다. 인디아트홀 공. 공장 건물의 2층은 <게공선>의 무대로 더 이상의 장치가 필요 없어보였다. 

잘못된 길에 들어섰다고 생각했다. 스마트폰에 설치되어 있는 어플 ‘길 찾기’가 가르쳐준 곳에 도착하니 그곳은 극장이 있을 것 같지 않은 공장 앞이었기 때문이다. ‘인디아트홀 공’이 있는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1가 218번지’는 금형·사출공장 20여 곳이 모여 있는 건물이었다. 오후 8시. 늦은 시각이었지만 공장의 기계는 여전히 가동되고 있었다. 어두침침한 입구와 겨우 켜져 있는 듯 보이는 전구의 노란 불빛. 거친 시멘트벽과 간간히 들려오는 기계 돌아가는 소리. 현장의 모든 요소들이 이 공연을 위해서 준비된 무대장치 같았다.

우리가 적나라하게 마주할 수 있는 것은 오롯이 배우의 몸뚱이뿐.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는 그 공간에서 점점 땀에 젖어가는 배우의 모습을 지켜보는 것. 그 것은 강렬한 인상이었다. 소품은 아무것도 없었지만 우리는 게공선 위에서 그물을 수선하고, 바다에 그물배를 던지고, 끌어올리고, 통조림을 만드는 등의 광경을 체험할 수 있었다. 뚝-, 뚝- 바닥으로 무겁게 떨어지는 배우들의 땀으로부터 ‘노동’을 목격할 수 있었다. 배우가 첨예한 집중력으로 몸의 감각을 깨워 연기를 하는 만큼, 관객 또한 엄청난 집중력을 필요로 했다.

소설 <게공선>, 그리고 세월호

<게공선>은 일본의 대표적인 프롤레타리아 문학 작가인 고바야시 다키지의 소설이다. 1929년에 발표된 이 소설은 캄차카 바다로 나가서 게를 잡아 통조림으로 가공하는 배 안의 엄청난 강도의 노동과 착취를 고발한 작품이다. 게공선은 일본 북부와 러시아의 가장자리에 있는, 오호츠크해와 베링해 사이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캄차카 반도부근의 거대한 해양생태계를 무대로 작업했다. 



이어 읽기 🚪 http://omn.kr/f7nz

덧붙이는 글 | 오마이뉴스(시민기자)에 게재된 글입니다.
위 링크를 클릭하시면 본문으로 연결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