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감로에 있는 경기창작센터에서 2015년 신규 입주 작가(시각 예술) 열 다섯명 중 안성석, 인세인박, 차지량 세 명의 <우산과 부채> 전시가 진행 중이다. 

경기창작센터는 과거 경기도립직업전문학교로 사용한 건물을 리모델링해 2009년 개관한 이후 2010년부터 작가 레지던시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로 6년 차. 작가 레지던시 제도는 예술가들에게 일정 기간 거주 가능한 작업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창작을 지원한다. 

우리나라에 이 제도가 생겨난 지 십년안팎이고 기관마다 운영 경력의 편차가 큰 점을 감안했을 때 아직 제자리를 잡지 못하고 시행착오를 겪고 있는 중이라고 짐작된다. 인터뷰어를 자청한 나는 <우산과 부채> 전시 참여 작가 세 명의 공동 작품 ‘수혜자 레지던시’ 입주 공고문을 보고 지원해 13명의 신청자 중 최종 수혜자로 선정되었다. 

주요 업무는 지난 8월 14일부터 오는 9월 16일까지 총 30일간 전시 관리와 수기를 작성하는 것이다. 평소 문화 예술을 좋아하고 독립 기획자로 활동하며 편집 디자인과 삽화 등의 재주로 근근이 생활하고 있는 내게 개인 숙소와 200만 원의 급여 제공, 하루 6시간 근무는 솔깃한 조건이었다. 최저임금제조차 잘 지켜지지 않는 문화 예술계 노동 현실을 감안했을 때 파격적이기까지 하다. 일시적이기는 하지만 ‘전시연구관리 레지던시’ 제도를 직접 만들어 운영해 작가들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일까?

‘현재의 불확실성의 세계, 더위와 바람 – 미래의 이야기, 제도 속에 노출된 미약한 개인, 희미해진 연대를 논하는 전시’라고 소개하는 <우산과 부채>의 세 명의 작가 중 이번 전시에 새로운 작품을 출품한 작가이자 기획, 총괄자 안성석을 만나 이야기를 나눠봤다.

_

이어읽기 🚪http://omn.kr/fano

덧붙이는 글 | 오마이뉴스(시민기자)에 게재된 글입니다.
위 링크를 클릭하시면 본문으로 연결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