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창작센터에서 진행 중인 전시 <우산과 부채>(10월 3일까지)의 신작을 발표한 참여 작가이자 기획 총괄자 안성석 작가를 만났다. 지난 기사에서 전시 기획에 대한 부분을 중점적으로 다뤘다. 이번 기사에서는 그의 작품을 중심으로 그의 세계에 접속해보고자 한다. – 기자말
☞ 지난 기사 보기 : 오작동하는 제도, 미술로 꿈꾸는 변화

– ‘작가 안성석’에게 묻겠습니다. 저는 작품들을 보면서 특히나 안 작가님의 공간에서 감정이 많이 정제돼 있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이번 전시의 공통된 분위기이기도 하지만요. 한편으로는 그것이 슬프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먹먹한 심정이죠. 관객의 입장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단서는 ‘웨이포인트'(기억하는 법)의 일부 ‘왜 항상 서로에게 잔인할까’라는 문구예요. 

모든 언론매체가 전쟁을 이야기하는 날에는 남과 북의 관계를 생각하게 되기도 하고요. 일상으로 몰입하면 ‘애증’의 어떤 관계가 떠오르기도 해요. 이번 전시가 경기창작센터 레지던시 입주 작가들을 대상으로 한 내부공모였잖아요, 이런 상황이 떠오르기도 했어요. 하지만 저는 문구와 함께 있는 반복된 형상이 군사기지로 보여서 일상의 관계보다는 거대한 사회담론으로 연관 짓게 되네요. 작품 ‘웨이포인트'(기억하는 법)의 피사체가 무엇이며, 어떤 사연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맞아요. 작품에 올라서서 이 문구를 읽고 눈을 감았을 때 떠오르는 것들에 대해 생각해 보게끔 하는 작업입니다. 주변 그리고 멀리에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 일들과 각자의 다양한 상황에 대해 연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어요.

피사체는 서로를 경계하고 감시하는 탑이예요. 군사시설이죠. 베를린에서 찍어 온 사진을 바탕으로 만든 그림입니다. 보통 국가 간의 경계에 존재하고 뉴욕에는 도로에도 존재해요. 그 감시탑 위에는 살아있는 CCTV처럼 뉴욕 경찰이 항상 근무하고 있어요. 판옵티콘이죠. ‘웨이포인트’라는 것은 게임과 SF에서 쓰이는 단어예요. 어떤 지점에 가면 어디로든 이동 가능한 포털같은 장소인데 자유자재로 이동이 가능해요. 기억 저장소 같은 곳이죠.”




이어읽기 🚪 http://omn.kr/far5

덧붙이는 글 | 오마이뉴스(시민기자)에 게재된 글입니다.
위 링크를 클릭하시면 본문으로 연결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