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만 느낄 수 있는 설레임이 있다. 동해, 서해, 남해에서도 볼 수 없는 청명한 바다. 에메랄드 빛 투명함 앞에서 나오는 사람들의 환호에는 가식이 없다. 원시림 곶자왈이 주는 신비로움과 탁 트인 하늘. 맑은 날 제주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한라산의 이목구비. 나는 제주에 와서야 처음으로 자연과 공존하는 삶에 대해, 자연의 일부로서 존재하는 나 자신에 대해 생각 할 수 있었다.  

마찬가지로 제주에서만 느낄 수 있는 가슴 시림이 있다. 동전의 양면처럼, 천혜의 자연 아래에 묻힌 수 만 개의 세계, 수 만 개의 생명. 제주 4·3(이하 4·3)을 알게 된 후부터 아름다운 풍경을 마주할 때마다, 아름다우면 아름다울 수록 더 가슴이 시리다. 

“예술의 사회적 실천을 기조로 제주도 사회에 밀착한 예술 활동을 지향(전시 서문)”하는 제주비엔날레2017 투어리즘에서 4·3을 빼놓을 수 없는 이유다. 그렇게 멀지 않은 과거, 70여 년 전 제주에서 무슨 일이 있었나. 가족과 친척, 한 마을 이웃을 한꺼번에 묻은 땅을 딛고 살아온 사람들에게 삶은 어떤 의미일까. 이주민들의 제주 정착에 가장 큰 장애 요소기도 한 토박이 도민들의 배타성은 ‘육지것들’ 입장에서는 겪을 때마다 당황스럽고, 서운한 일이다. 

하지만 제주 사람 입장에서는 일상을 파괴하는 안 좋은 것들은 모두 육지에서 왔다. 자기만 아는 얌체도, 거짓말 잘하는 사기꾼도, 땅 장사하는 투기꾼도, 군인도, ‘빨갱이’라는 말도. 숨을 유지하기 위해 가족을 죽인 가해자와 함께 이룬 가정. 그 가정에서 나고 자란 자녀들. 고립된 섬에서 발생한 대규모 국가폭력이 공동체에 미친 영향은 짐작하기 어려운 삶의 무게로 표출된다.

제주비엔날레 2017 투어리즘 <코스 5 제주시 원도심 예술공간 이아>에는 제주 4·3을 직접적으로 다루고 있는 작품이 두 점 있다. 김태균 작가의 “위와 같이 아래에도(2017, 혼합재료, 가변크기)”와 강현아 작가의 “4박 3일(2017, 혼합재료, 가변크기)”이 그것이다. 올해 예술공간 이아(이하 이아) 레지던시 1기에 선정되어 제주에서 창작 활동을 하고 있는 김태균 작가를 만나 이야기를 나눠 보았다. 

김태균 작가는 20대 후반부터 10년간 독일에서 미술을 공부했다. 유학 생활은 그의 세계관에 많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인류사의 가장 큰 비극이라고 할 수 있는 1, 2차 세계대전을 주도하고 타민족에 대한 학살을 서슴지 않았던 나치정권 그리고 전범 국가로서 역사에 대해 끊임없이 성찰하고 반성하는 사회구조와 집단지성. 민족, 국가, 역사, 폭력, 인류, 미래 등에 대한 고민과 깊이는 더해졌고 이는 그의 작품에 고스란히 담겼다. 



이어읽기 🚪 http://omn.kr/oo49

덧붙이는 글 | 오마이뉴스(시민기자)에 게재된 글입니다.
위 링크를 클릭하시면 본문으로 연결됩니다.
이미지출처 @제주비엔날레2017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