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를 보지 않았는데도 경북지역의 지진 피해 소식을 듣게 되었던 날. 올 여름 유독 길었던 폭염의 잔상과 함께 여러 가지 생각이 밀려왔다. 유쾌하고 흥미진진했던 KBS드라마 <태양의 후예> 몇 회였던가. 드라마 속에서 지진이 발생하고부터 나는 혀를 끌끌 차며 채널을 돌렸다. 군인과 의사의 만남을 극대화 하기 위한 억지스러운 설정이라고 생각했다. 그렇게 비현실적이라고 느꼈던 재앙이 이렇게 가까이에 존재하고 있다니. 그날 밤, 결국 이불을 걷어차고 책상에 앉아 책 한 권을 찾았다. 머릿속을 맴도는 여섯 번째 대멸종기. 작년 가을, 이정모 선생님(현 서울시립과학관 관장)의 강의를 통해 알게 되었던 생명의 역사.

‘공생 멸종 진화’의 내용을 요약하자면 이러하다. 46억년 전에 생겨난 지구. 지구에 생명이 생긴 지 38억년이 되었고, 종으로서의 인류가 생겨난 지 20만년이 되었다. 인류가 생겨나기 전까지 다섯 번의 대멸종기가 있었는데 대멸종기의 공통된 특징은 당시의 최대포식자를 포함한 70~95%의 종이 멸종한다는 것이다. 이정모 선생님의 말을 빌려 설명하자면 “95%가 멸종했다는 것은 100마리 가운데 95마리가 죽었다는 뜻이 아니라, 100종류 가운데 95종류가 사라진다”는 것이다. 대기의 산소농도가 달라지고 화산이 터지고 땅이 움직이는 갑작스러운 환경변화가 그 원인이다. 다섯 번째 대멸종기의 최고 포식자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공룡. 공룡이 지구에서 사라지고 나서야 인류라는 새로운 종이 탄생할 수 있었다는 이야기. 산업혁명 이후 현재까지 진행되고 있는 멸종의 속도는 38억년 생명의 역사를 통 털어 가장 빠르다. 특히 1945년 최초로 시도된 핵 발전 실험을 기점으로 새로운 세기(과학자들은 ‘인류세’라는 새 지질연대기를 주장 중이다)로 접어들고 있다. 지금 우리는 여섯 번째 대멸종기를 살고 있고, 지구의 최대포식자다.

이는 1999년쯤 많이 들었던 세기말 종말론이 아니라 지금 우리 눈 앞에서 벌어지고 있는 자연과학이다. 어제도 경북 경주에서는 지진이 있었다. 한반도의 지진은 지난 12일 이후 지금까지 현재 진행 중이다. 더불어 그것은 역사 속 기록으로 예측 가능한 것이었다. 이렇게 또 과학 공부가 시작되는 것인가.


이어읽기 🚪http://www.vop.co.kr/A00001070275.html

덧붙이는 글 | 인터넷언론 VOP [박민희의 미술이야기]로 연재되었던 글입니다.
위 링크를 클릭하시면 본문으로 연결됩니다.
이미지출처 ©최병수 작가, We are leaving you 우리는 당신들을 떠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