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의 진정성 회복, 삶과 밀착된 미술, 민주적 화단 분위기의 창출과 비평적 미술풍토의 확립, 자기정체성을 갖는 지역미술의 위상과 역할 창출. 이상 다섯 개의 요약된 문장은 1994년에 작성된 탐라미술인협회(이하 탐미협)의 창립취지 내용이다. 탐미협 창립과 더불어 1회 4·3미술제가 개최되었는데, 당시 작품들을 통해 그들이 실현하고자 했던 가치가 무엇인지 짐작할 수 있다. 

1987년 제주출생의 미술작가들로 구성된 ‘그림패 보롬코지’는 4·3미술제의 전신인 <사월 미술제>(1989)와 <4·3넋살림전>(1989)을 개최했다. 1984년, 1985년에는 <상황과 표현전>이 두 차례 개최되었는데, 김종길 미술평론가는 이들 역사를 제주도 민중미술의 태동으로 본다. 그리고 1990년 그림마당 민에서 개최된 <박경훈 목판화>와 1992년 강요배 작가의 전국투어 <제주민중항쟁사> 전시는 제주 외 지역에 미술로써 4·3 알리고, 환기하는 결정적 역할을 했다. 1987년 6월. 국민들은 거리로 쏟아져 나와 독재 권력에 항거했고 대통령 직선제라는 사회체제 변화를 만들어 냈다. 당시 민주화 사회를 만드는데 동참했던 예술인들은 87년 이후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이하 민예총)을 결성하고 전국조직의 기틀을 잡기 시작한다. 1994년 1회 4·3미술제가 개최되기까지 ‘그림패 보롬코지’의 활동, 강요배 작가의 귀향 그리고 민예총의 지역지부 활성화 등의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4·3미술제는 1994년부터 지금까지 제주민예총이 주최하는 4·3문화예술축전과 함께 개최되고 있다.

2008년은 제주4·3평화기념관과 제주4·3평화재단이 설립된 해다.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 공포된 2000년(김대중 정권), 동법 시행령에 따라 정부는 위령공원을 건립할 부지를 매입했다. 정부(노무현 정권)의 공식 사과가 있었던 2003년 이후 4·3사건법 개정 등 건립 추진에 박차를 가한 결과 평화기념관과 평화재단이 설립된 것이다. 4·3이 발발한지 60년 만의 일이다. 4·3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운동의 구체적 결실을 맺은 시기라고 할 수 있다.



이어읽기 🚪 http://www.vop.co.kr/A00001141018.html

덧붙이는 글 | 인터넷언론 VOP [박민희의 미술이야기]로 연재되었던 글입니다. 
위 링크를 클릭하시면 본문으로 연결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