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는 역사적 가치를 자각한 사람들에 의해 선택적으로 기록된다. 미술사도 마찬가지다. 세상에 태어난 작품 중 일부만이 미술사로 남는다. ‘제주 4·3미술제 아카이브’ 작업은 ‘제주 4·3미술제(이하 ‘제주’ 생략)’를 한국미술사의 한 페이지로 밀어 넣는데 보탬이 되기 위한 작은 시도다. 4·3미술제로 접속하면 현재진행형으로 기록되는 4·3미술제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전쟁 시기를 제외한 한국 근현대 사상 최대 규모의 학살, 제주 4·3에 대한 가치 평가는 여전히 논쟁적이다. 대한민국이 섬으로 존재하는 한 그 누구도, 국가 권력이 개인의 사상을 통제하려드는 이념의 감옥을 벗어나기 어렵다. 더불어 진실을 왜곡하는 역사 전쟁 또한 끝나지 않을 것이다. 역사의 한복판에서, 진실을 추구하며, 하나의 사건을 주제로, 해마다 새로운 미술작품을 생산해내는 4·3미술제. 4·3미술제는 또 다른 역사를 만들어 내고 있다. 

4·3미술제를 만나게 된 건 2015년이었다. 22회 4·3미술제 <얼음의 투명한 눈물> 부 큐레이터를 맡으면서다. 당시 담당한 일은 아카이브 전시를 만드는 것이었는데 어느새 직책이 ‘아키비스트’로 변경되어 있었다. 20여 년의 역사를 걸어 온 미술제였지만 관련한 내용을 구독할 수 있는 매체가 딱히 없었다. ‘WWW’에는 세상의 모든 정보가 다 있는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오랜 기간 미술제를 주최해 온 탐라미술인협회(이하 탐미협)를 기반으로 수소문을 통해 도록을 수집하기 시작했다. 1회부터 21회까지 목록을 작성하고 빈칸을 표시해가며 한 해 한 해 자료를 채워 넣는 재미가 마치 비어있는 냉장고를 채우는 것과 같았다. 그 냉장고에서 어떤 요리가 나올지는 두고 볼 일이다. 상당부분 다양한 자료를 확보할 수 있었지만 1회, 2회, 5회, 7회는 지금까지 빈 칸이다. 이는 당시의 출품작을 볼 수 없다는 뜻이다. 

탐미협 및 개인에게 인수받은 도록, 팸플릿, 단행본, 디지털 파일 등을 검토하며 날짜, 시간, 장소, 참여 작가 등 기본적인 개요부터 육하원칙에 의거하여 정리했다. 다음 단계는 그 내용과 사진 자료를 연결 짓는 일이었다. 김종길 미술평론가(당시 예술감독)의 감독에 따라 ‘제주도 민중미술의 태동’, ‘현장에서 시작되는 미학적 실천’, ‘4·3 Art Shaman’ 세 가지 소제목으로 내용을 분류했고 투박한 얼개로 가제본 책 한 권을 엮을 수 있었다.(전시용과 보관용 두 권이 제작되었다) 세 가지 내용 분류는 웹페이지 목차 구성에 적극 반영되었다.



이어읽기 🚪http://www.vop.co.kr/A00001141864.html

덧붙이는 글 | 인터넷언론 VOP [박민희의 미술이야기]로 연재되었던 글입니다. 
위 링크를 클릭하시면 본문으로 연결됩니다.
이미지출처 ©탐라미술인협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