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한 권을 소개하고 싶다. 2015년에 발행된 장강명의 장편소설 <댓글부대>. 작년 제주 4⋅3평화공원에 방문했다가 구입했다. 제3회 제주 4⋅3평화문학상 수상작이다. 작가는 2012년 대통령 선거 당시 국가정보원이 댓글 여론조작을 통해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이야기에는 거액의 돈을 받고 의뢰자의 요구에 맞게 온라인 여론조작을 수행하는 팀의 구성원이 등장한다. 그리고 이들의 내부 고발 인터뷰 녹취록으로 첫 장이 시작된다. 치밀하고 풍부한 자료조사와 우리사회 구조를 꿰뚫고 있는 작가의 통찰력이 빛을 발한다. 가독성과 흡입력이 굉장하다.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은 정치적으로 ‘진보’ 성향의 온라인 카페를 분열시키는 과정에 대한 묘사였다. 여론 공작이라고 표현해도 무방할 것이다.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후원금을 모아 신문 광고를 게재하거나 집회에 단체로 참여하는 등의 공동 활동으로 정치적 발언력을 확장해가고 있는 온라인 카페를 망하게 만드는 것이 의뢰자의 요구였다. 

구성원들의 자부심과 소속감이 높고 단결이 잘 되는 온라인 카페일수록 가입 절차도 복잡하고 게시판 규칙도 엄격하다. 이 온라인 여론공작단은 초기에는 온라인 카페의 구성원으로 적응하기 어려웠지만 이내 틈새를 공략해낸다. 분열을 조장할 수 있었던 열쇠는 바로 “PC하지 못함”. Political Correctness을 줄여서 쓰는 이 말은 정치적으로 올바르지 못하다는 뜻이다. 

예를 들면 자유게시판에 올라온 연예인의 사생활에 대한 글이나 외모 비하 글 밑에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 놓고 입방아 잘들 찧으시네요. 저열합니다.’, ‘이 글 저만 불편한가요?’와 같은 식의 댓글을 다는 것이다. 이는 PC한 지적이다. 연예인은 국민들의 세금으로 월급 받는 공인이 아니다. 유명하다는 이유만으로 사람들의 가십으로 소비되거나 폭력에 노출되는 것은 부당하다. 

하지만 이 PC함은 그저 옳은 이야기임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무지함을 인정하지 못하는 사람에게는 공격으로 받아들여진다. 부조리가 만연한 한국사회에서 내면화된 차별과 편견이 한 두 가지인가. 아 ‘내가 생각이 짧았다’, ‘그 부분은 미처 몰랐다.’ 인정하고, 함께 공부하고, 성찰하는 성숙한 토론을 기대하는 건 과도한 욕심일까. ‘뭘 그렇게 까지 비판을 하냐. 불편하다.’, ‘공부 좀 하세요’, ‘너는 얼마나 똑똑하냐.’ 논점과 멀어진 서로를 비웃고 헐뜯는 댓글들로 이내 온라인 카페는 논쟁으로 불이 나고 불길이 줄어들어 잠잠해질 때가 되면 서로 상처만 입은 채 말하기 불편한 곳으로 전락한다. 의뢰인의 요구대로 깨어 있으려 노력하는 시민들의 조직 하나가 그렇게 소멸한다. 장강명 소설 <댓글부대>의 한 부분이다.

너무나 인상깊게 읽었던 <댓글부대>를 떠올린 건 지난 31일. MBC 에서 “가짜를 팔아드립니다” 편이 방영되었다. 인터넷 강의 등 입시학원과 성형외과에서 진행하는 ‘입소문 마케팅’의 진실을 파헤치는 내용이었다. 마케팅 실행 업체가 천 개에 달하는 온라인 계정을 보유하며 온라인 여론을 조작하는 과정이 구체적으로 보여 졌다. 가짜 페이스북 계정을 만들어 고등학생인척 타임라인을 꾸미고 고등학생들과 친구를 맺어 교류하다가 자연스럽게 스타 강사를 홍보하는 사례, 실제 성형외과 경험담처럼 꾸며진 가짜 블로그의 가짜 후기들. <댓글부대>의 등장인물들이 해 온 일들이다. 자본(권력)은 원하는 대로 여론을 형성해 간다. 방송을 본 후 네이버 계정으로 인터넷에 접속했을 때, 생전 보지도 않던 쪽지함을 우연히 열어보았다. 마케팅 회사에서 온 수십 통의 쪽지가 있었다. 모두 내가 운영장으로 있는 온라인 카페를 매입하고 싶다는 내용이었다. 소름이 돋았다.

(드디어) 이제 본론이다. 설 연휴 전 페이스북에 접속하니 여러 정치적인 이미지가 합성된 그림이 타임라인에 도배되고 있었다. 고경일 만화가가 기획한 시국 비판 풍자 전시회 <곧, bye! 展>에 출품된 “더러운 잠”이었다. 며칠 동안 온라인에서 벌어지는 논쟁을 지켜봤다. “더러운 잠”에 대한 미학적 가치에 대해 논하는 글들이 흥미로웠다. 동시대 작품에 대해 이렇게 많은 사람이 함께, 열렬하게 이야기 한 적이 있었던가. 다양한 입장과 엇갈린 평가의 기사들이 쏟아졌고 댓글들이 무수하게 달렸다. <댓글부대>를 다시 읽는 기분이었다.


이어읽기 🚪http://www.vop.co.kr/A00001119338.html

덧붙이는 글 | 인터넷언론 VOP [박민희의 미술이야기]로 연재되었던 글입니다. 
위 링크를 클릭하시면 본문으로 연결됩니다.
이미지설명: 에두아르 마네의 <올랭피아>, 캔버스에 유화, 130.5 x 190cm, 1863.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