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명의 관객으로서

객석이 텅 비어있는 무대와 영화관. 관람객 없는 미술관과 박물관. 독자 없는 출판물. 시청자 없는 방송. 말만 들어도 쭈뼛하고 힘 빠진다. 하지만 관람객이 많다고 해서 모두 좋은 전시라고 단정 지을 수 없듯이, 객석이 비어있다고 하여 혹평할 수 없는 법. 나는 예술을 사랑하는 한 명의 관객으로서 직접 경험한 작품 중 나누고 싶은 것들을 소개하고 그 가치를 함께 논하는 작은 마당을 만들고자 한다.

올 여름 17회 서울변방연극제에 ‘관객비평단’으로 참여했다. 삼십 여년을 살면서 관람한 연극을 열 손가락으로 셀 수 있을 정도로 연극에는 문외한이었지만 ‘관객비평’이라는 말이 나를 독려해주었기 때문에 지원신청서를 작성할 수 있었다. 내 몫의 작은 마당, 앞으로 게재될 미술칼럼의 말머리 문구를 고심하다가 다시금 관객의 역할을 떠올렸다. 벤야민이나 들뢰즈를 언급할 생각은 없다. 다만 동시대를 살고 있는 한 사람으로서 작은 애정 어린 시선으로 관찰하면 읽을 수 있는, 예술인들의 신호를 포착하고자 한다.

‘블록버스터’ 전시와 거리두기

관람객이 많다고 해서 좋은 전시라고 할 수 없는 대표적인 예로 ‘블록버스터’ 전시를 꼽는다. 미술 분야에서 ‘블록버스터’란 피카소와 앤디워홀, 샤갈이나 고흐와 같이 이름만 들어도 알 법한 서양화가들의 대형전시를 말한다. 이런 전시들은 작품을 국내에 들여오는 데에만 최소 20억 원 이상이 소요된다. 작품 대여료, 운송료, 보험료 기타 전시를 만드는 비용이다. 국가의 후원과 대기업의 협찬이 없이는 불가능하며, 어마어마한 자본이 투입된 만큼 공영방송을 통해 광고하고 10만 명 단위의 관람객을 유치해 수억의 이윤을 남기는 구조다. 2004년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색채의 마술사 샤갈>전이 블록버스터 전시 붐의 시작이라고 볼 수 있는데 서울 50만 명, 부산 16만 명을 포함해 총 66만 명이 관람했다. 입장 수익만 35억 원에 달한다. (정보 출처 CNB저널 왕진오 기자)

올 해에 대표적인 블록버스터 전시는 무엇일까. 단연 <마크 로스코>전 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에서 진행된 이 전시의 부제는 ‘스티브 잡스가 사랑한 마크 로스코’다. 이 구호로 인해 누군지도 몰랐던 마크 로스코는 스티브 잡스 버금가는 인물이 되었다. 철학자 강신주가 작품을 해설하고, 배우 유지태가 오디오 가이드를 녹음했다. 개막부터 폐막까지 연일 언론사의 찬양이 쏟아졌다. 정치인들을 비롯한 배우 이영애, 샤이니 키, 영화감독 임권택이 다녀갔다, 개관식에 주한미국대사 마크 리퍼트가 참여했다, 가수 윤종신과 빈지노가 전시관람 후 곡 작업을 했다는 둥. 문화예술계에 종사하고 있거나 평소 미술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이 전시만큼은 꼭 봐야할 것 같은 분위기, 모르면 안 될 것 같은 분위기가 조성되었다. 전시기간 관련 연극표와 책도 함께 판매되었다. 억대 자본이 투입된 마케팅의 끝판, 왕이다. ‘최초’, ‘최대’, ‘최고’라는 단어가 서슴없이 따라붙었다. 강신주 박사는 마크 로스코에 대한 강의 중 ‘전시장에 방문하는 것만으로 우리사회가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는데 온라인 매체를 통해 이 발언을 접하는 순간 나는 소스라쳤다.

이러한 대형전시들의 마케팅에는 공통점이 있다. 바로 작품의 가격이 얼마나 비싼가를 알리는 것. <마크 로스코>전을 설명할 때에는 전시되는 작품 50점의 평가액이 총 2조 5천억 원이라는 사실에 대한 언급과 ‘세상에서 가장 비싼 그림’이라는 수식이 항상 따라다녔다. <앵그르에서 칸딘스키까지>전은 어떤가. 이 전시 포스터에서 제목 다음으로 큰 글씨는 ‘작품평가액, 총 1조 2천억 원’이다. ‘당신은 비싼 그림을 보고 있다’는 사실을 끊임없이 환기하는 것이 관객을 유치하는 주요 전략인 것이다. 나는 묻고 싶다. 전시가 끝난 후 누가 명예를 얻었는지, 얼마나 이윤을 남겼는지. 그리고 우리 사회는 얼마나 나아졌는지.



이어읽기 🚪 http://www.vop.co.kr/A00000962945.html

덧붙이는 글 | 인터넷언론 VOP [박민희의 미술이야기]로 연재되었던 글입니다.
위 링크를 클릭하시면 본문으로 연결됩니다.
이미지출처 @뉴시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